내년부터 많은 것들이 달라집니다. 

그중에서 오늘은 여러분이 반드시 알고 계셔야 되는 실업급여 대해서 알려드리려고 하는데요. 

달라지는 실업급여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됩니다. 

실업급여

갑자기 퇴직을 했지만 일하고 싶은데 그러니까 취업에 대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했는데도 불구하고 취업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해주는것이 실업급여 제도인데요. 

정부에서 급여를 지급하는 겁니다. 

실업급여는 일반적으로는 퇴사한 다음 날부터 12개월 안에 신청해야 받을 수 있습니다. 

최대 270일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데요. 

만약 퇴사하고 나서 6개월을 넘겨서 신청했을 때는 270일 전부 다 받지 못합니다. 

12개월 이내에서 남은 기간만큼 6개월까지만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하게 270일 다 받으시려면 최대한 빨리 신청하셔야 합니다. 

2023년 달라지는 실업급여

내년 실업급여 어떤 것이 달라지느냐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최저 구직급여 일액이 인상된다 하는 내용입니다.

하루 근로시간 산정 방법이 변경되는데 이때 아무리 급여가 낮더라도 최저 구직급여의 마지노선은 정해놓고 있는데요.

이 금액을 인상시킨다는 겁니다. 

최저 구직급여 일액

최저 구직급여 일액은 상한액도 있고요 하한액도 있습니다. 

이 중에서 상한액은 그대로 유지합니다. 

6만 6천 원까지인데요. 

하한액을 인상시키겠다 하는 겁니다. 

하한액 같은 경우에는 근무시간에 따라서 다릅니다. 만약 하루 8시간 일했다면 이때 아무리 적게 월급받았다 하더라도 6만1568원 은 지켜주겠다 하는 겁니다 

한 달에 대략 314만 원 정도 받았다고 한다면 하한액을 적용받을 수 있고요.

337만 원 이상 월급을 받았다. 이때는 상한액을 따져서 지급받을 수 있다고 이렇게 생각하면 됩니다. 

일당으로 받으시는 분들은 102,000원 이하로 받았다면 하한액이 적용되는 6만1568원이 지급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인상된 금액으로 지급 받으려면

2023년 1월 1일 이후 단 하루라도 근무를 하고 퇴사를 해야 바뀌는 기준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2023년 실업급여 달라지는 내용 핵심 포인트 최저 구직급여 하한액이 인상된다는 내용을 전해드렸습니다.

2023년 실업급여 한 해 최대 270일까지 적용한다면 16,623,360원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년에 퇴사한다면 가급적 6개월은 넘기지 말고 최대한 신속하게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목차

카테고리: 생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