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스마트폰이 우리 몸에 해로운지 그렇지 않은지는 많은 논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스마트폰은 우리몸의 건강에 해로운 부분이 있습니다.

자기 전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침대 옆에 두고 잠을 자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그러나 그러한 행동은 건강에 해로우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오늘은 스마트폰을 옆에 두면 우리 몸에 좋지 않은지 알아보겠습니다

잘 때 옆에 스마트폰을 두면 뇌건강을 해칩니다

캘리포니아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스마트폰 전자파 노출 줄이기 지침’에 따르면 스마트폰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되면 뇌암, 무정자증, 기억 상실, 수면 장애 등의 위험이 증가합니다. 미국 의학저널 ‘Tumor Biology’에 따르면 전자파는 뇌 4~5cm 깊이까지 침투해 조직의 온도를 약 0.1°C 높이고 조직 단백질을 변성시킨다.

이것은 뇌종양과 같은 다양한 질병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킵니다. 전자기파는 정상적인 정자 활동을 감소시키고 세포 DNA를 손상시킵니다. 실제로 아르헨티나의 한 연구팀이 2011년 연구한 결과, 하루 4시간 이상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사용하는 그룹에서 정자의 평균 25% 이상이 운동을 멈췄습니다.​

뇌건강

반면, 빠르게 움직이는 자동차나 기차 안에서 동영상이나 오디오 파일을 재생하고 대용량 파일을 주고받을 때 평소보다 더 많은 양의 전자파가 방출된다. 이 경우 이어폰과 스피커폰 기능을 사용하여 스마트폰을 몸에서 멀리 떨어뜨려 놓아야 합니다. 또한 엘리베이터, 주차장 등 통신 신호가 약한 곳에서도 많은 전자파가 방출되기 때문에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카테고리: 생활정보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