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노년층들이 날마다 꼭 해봐야 될 발음이 있다는 정보를 알려드리려고 준비했습니다 

만약 어느 날 갑자기 ‘이 발음’이 안 된다면 지체하지 마시고 빨리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이 발음이 안 되는 것은 그 무섭다는 뇌졸중이 오고 있다는 신호이기 때문입니다. 

큰 뇌졸중이 오기 전 반드시 미니 뇌졸중이 먼저 온다고 하는데요. 

이 발음이 안 되는 걸 방치하면 48시간 이내에 큰 뇌졸중으로 쓰러질 수 있다는 걸 알고 계신 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뇌졸중에 어떤 분들이 조심해야 되는지 어떤 발음을 해봐야 되는지 몽땅 알려드리려고 준비했습니다. 

뇌졸중

나이가 들면 피부 노화만 진행되는 게 아니지요. 

온 몸은 전부 다 늙어서 신체적 변화가 찾아옵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혈관도 늙고 병든다고 했는데요. 

혈관이 노화되면서 나타나는 질환 중에 살아있어도 삶을 완전히 망가뜨려 놓는 질환이 있지요. 

그것은 바로 뇌졸중입니다.

뇌졸중 위험인자

일반적인 뇌졸중의 위험인자는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고혈압 당뇨 또는 이미 동맥경화에 의한 질병이 발생했던 경우와 음주 흡연 그리고 연령대가 높은 60대 이상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혈관도 늙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노화된 혈관은 여러 가지 혈관 질환이 쉽게 발생하게 된다는 겁니다. 

혈관이 막히는 뇌졸중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온몸이 마비되거나 입과 눈이 삐뚤어지고 언어 능력까지 상실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살아있어도 본인이 고통스러운 것은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다 고통스러운 삶을 살아가게 만드는 질환입니다.

뇌졸중이 잘 생기는 계절

뇌졸중은 한국인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사망률도 높은 질환이라고 하는데요. 

뇌졸중이 많이 발생하는 계절은 기온이 급격하게 내려가는 환절기나 추운 겨울에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지요. 

그러나 날씨가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리는 계절도 뇌졸중은 많이 발생한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노년층들이 노화된 혈관에 혈액은 땀을 많이 흘리면 수분 부족으로 인해 혈액이 끈적해지면서 혈관이 막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노년층들은 계절에 상관없이 늘 조심해야 합니다. 

꼭 알아야 하는 뇌졸중 지식

그런데 전문가들은 뇌졸중으로 갑자기 쓰러지지 않으려면 꼭 알아두셔야 할 것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하인리히 법칙이라고 했는데요. 

이 말은 산업현장에서 쓰이는 용어라고 합니다.

산업현장에서 대형 사고가 발생하기 전 약 30번의 경미한 사고가 나거나 200번 정도의 징후가 먼저 나타난다라는 뜻에서 생긴 용어라고 하는데요. 

전문가들은 뇌졸중의 경우도 이와 비슷한 개념이 적용된다고 했습니다. 

뇌졸중이 발생한 환자의 병력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뇌졸중으로 쓰러지기 전에 이미 애매모호한 신경 증상이 여러 번 발생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했습니다.

속칭 신경학적 연성 징후가 생긴다는 겁니다. 

즉 가벼운 두통이 생기거나 약간 띵한 어지럼증과 무엇인가 모르게 조금 둔해진 것 같은 기분이 든다는 겁니다. 

특히 45세 이상에서 이런 증세가 나타난다면 서둘러 신경과 전문의를 찾아가 뇌 영상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고 했는데요. 

뇌졸중 증상

또한 뇌졸중의 증상은 거의 모두 기존의 기능이 없어지는 쪽으로 나타난다고 했습니다.

대표적인 뇌졸중 증상은 몸 반쪽이 마비되거나 감각 저하 시야가 흐려 보이고 의식이 없거나 몸의 중심이 안 잡히고 언어 장애까지 발생한다고 했습니다. 

특히 갑자기 얼굴 반쪽과 팔이나 다리가 찌릿찌릿한 느낌이 들면서 절이다면 뇌졸중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는데요. 

이건 이미 뇌졸중이 발생했다는 신호가 되는 겁니다. 

그런데 큰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 약하게 미니 뇌졸중이 먼저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니 뇌졸중이 발생했다는 것만 빨리 알아채도 큰 뇌졸중으로 마비가 되거나 사망하는 걸 막을 수 있다는 겁니다. 

미니 뇌졸중

미니 뇌졸중이란 일시적으로 갑자기 감각이 둔해지거나 언어 장애 시각장애 어지럼증 두통 이런 뇌졸중 증상과 유사한 증상이 약하게 나타났다 사라진다는 겁니다. 

이것을 전문가들은 미니 뇌졸중이라고 부릅니다.

이런 첫 미니 뇌졸중 증상이 나타나고 90일 이내에 뇌혈관이 막히는 환자가 10에서 20%나 되고 이 중 50%는 48시간 이내에 큰 뇌졸중이 발생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대부분이 사람들은 이런 증상을 과로 했더니 피곤해서 그런가 보다 또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렇겠지 하면서 가볍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뇌졸중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막힌 혈관을 빠르게 뚫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전조 증상이 나타나고 골든타임 4시간 30분 안에 병원에 도착해야 마비가 되거나 사망하는 걸 막을 수 있다는 겁니다. 

이렇게 뇌졸중은 반드시 전조 증상이 있고 그 전조 증상을 빨리 알아채는 게 살 길입니다. 

뇌졸중 증상 빨리 알아차리는 방법

그런데 전문가들이 알려주는 미니 뇌졸중 증상을 빠르게 알아채는 방법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날마다 수시로 이것만 해봐도 미니 뇌졸중이 큰 뇌졸중으로 진행돼 사망하거나 마비되는 걸 막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이 발음을 수시로 해보면 알 수 있다고 했는데요. 

만약 평소에 잘 되던 이 발음이 어느 날 갑자기 안 된다면 미니 뇌졸중이 발생했다는 신호라는 겁니다. 

지금 당장 이 발음을 따라 해보시기 바랍니다.

‘맘마 랄라 가가’ 

이 발음을 소리 내어 연속으로 해보시기 바랍니다.

만약 이 발음을 연속으로 할 때 발음이 정확하지 않고 뭉개진다면 미니 뇌졸중을 의심해봐야 된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 발음을 해보라는 걸까요?

이 발음을 소리 내어 하려면 입 모양과 혀 이런 여러 신경들이 협업해야 정확하게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 발음을 정확하게 하고 있는지 가족들이 있을 때 해보시거나 휴대폰으로 녹음해서 들어보시는 방법도 좋을 것 같습니다. 

어떠신가요 돈 드는 것도 아니고 시간이 많이 드는 것도 아니고 하기도 쉽습니다.

이건 내 건강을 위해 안 할 이유가 없습니다. 

노년에 많이 발생하는 뇌졸중은 전조 증상 신호를 보낼 때 빨리 병원을 가는 게 살 길입니다. 

지금부터 당장 ‘이 발음’ 을 해보세요


목차

카테고리: 생활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