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서 국민들에게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쉽고 편한 서비스가 있더라도 알지 못해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정부에서 시행하는 것들에 대해서 잘 알아두면 편리한 경우가 많은데요.

오늘은 11월 21일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정부 제도에 대해서 설명드릴게요. 국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습니다. 

국민의 알 권리와 재산을 보호해 주기 위해 정부에서 시행하는 것이 있습니다. 

11월 21일부터 시행되는 정부 서비스도 그 중에 하나입니다. 

시청 구청 등 방문해서 내가 필요한 정보를 확인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 휴가를 내지 않는 한 평일에 관공서를 방문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죠.

그래서 차일피일 미루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는데요. 

이럴 때 지자체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 집에서 쉽고 편하게 내가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면 좋을 텐데요. 

11월 21일부터 정부에서 시군구청에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 인터넷으로 쉽게 신청이 가능하도록 변경한 정부 서비스가 있습니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

국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주는 토지행정 서비스로 조상 땅 찾기 서비스입니다. 

불의의 사고 등으로 갑작스럽게 부모님 등이 사망한 경우 제대로 상속되지 않는 토지를 찾아서 상속인에게 알려주는 정부 서비스로 1993년 경상남도에서 최초로 시작된 이후 2001년에 전국적으로 확대되었습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약 45만 건이 신청되었고 제대로 상속되지 않은 토지 73만 필지를 찾았습니다. 

경황이 없을 수 있는 상황에서 후손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정부 서비스 중 하나이지만 그동안은 증빙 서류를 지참해서 지자체 관공서에 방문해야 하는 불편한 점들이 있었는데요. 

국민들의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11월 21일부터 지자체를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해집니다.

찾기 신청을 한 후 결과도 인터넷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 몇 가지 확인하셔야 할 사항이 있는데요. 

사망한 토지 소유자의 상속인이 신청하는 경우만 가능하고 신청인과 사망자의 상속 관계는 2008년 1월 1일 이후 사망자는 기본 증명서와 가족관계 증명서를 확인할 수 있고 2008년 1월 1일 이전 사망자의 경우는 제적 등본으로 상속 관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지자체 방문과는 다르게 토지 소유자가 2008년 1월 1일 이후 사망한 경우만 온라인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만약 토지 소유자가 2007년 12월 31일 이전에 사망했다면 제적등본을 지참해서 지자체 시군구청을 방문해서 신청해야 합니다. 

서비스 이용방법

온라인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대법원 전자 가족관계 등록 시스템에서 조회 대상자의 기본 증명서와 가족관계 증명서를 다운받습니다.

👉 대법원 전자 가족관계 등록 시스템 바로가기

 

그다음 공간 정보 오픈 플랫폼 또는 정부 24에 접속해서 다운받은 증명서를 첨부하고 본인 확인 및 조회 대상자 정보를 입력한 후 현재 거주하고 있는 관할 지자체를 지정해서 신청하시면 됩니다.

👉 정부24 홈페이지 바로가기

신청 후 결과는 평균 3일 정도 소요되고 인터넷으로 확인할 수도 있고 출력도 가능합니다. 

11월 21일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정보 서비스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여전히 지자체에 방문해서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니 편리한 방법대로 필요하신 분들은 신청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목차

카테고리: 생활정보